폴스타, 연례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차량 한 대당 온실가스 배출량 6% 감축

폴스타(Polestar)가 대담한 기후 목표를 향한 진전을 강조하며 두 번째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표

폴스타(Polestar)가 대담한 기후 목표를 향한 진전을 강조하며 두 번째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했다. 폴스타는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과 에너지 효율성 증대를 통해 2021년 동안 판매된 차량 한 대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6% 감소시켰다.

폴스타는 기업의 성장과 기후 중립 목표가 양립할 수 있음을 증명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폴스타는 2020년부터 2030년 사이에 판매될 차량 한 대당 탄소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임은 물론, 2030년까지 진정한 의미의 기후 중립 자동차 생산, 그리고 2040년까지 모든 가치 사슬(Value chain)에 있어 기후 중립을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폴스타는 나무를 심는 것으로 탄소 배출을 상쇄하는 소극적인 노력에서 벗어나 원자재 채굴부터 소재 가공, 제품 생산과 소유 등 자동차 생애 주기 동안 탄소 발생을 없애 2030년까지 완전한 기후 중립 자동차를 만들겠다는 ‘폴스타 제로 프로젝트(Polestar 0 project)’를 발표한 바 있다.

폴스타 CEO 토마스 잉엔라트(Thomas Ingenlath)는 “10년, 20년 전에 세운 오래된 목표는 게으름을 유발할 수 있다. 변화와 개선은 지금 당장, 그리고 항상 일어나야 하며 이것이 폴스타가 매년 연례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표하는 이유”라고 말하며, “판매된 차량 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6% 줄였다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폴스타는2021년 탄소 발자국과 투명성을 개선하기 위해 모든 소매 환경에서의 폴스타 2에 대한 지속가능성 정보를 표시하는 제품 지속가능성을 선언하는 한편, 서큘러(Circulor)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로 차량 소재의 생산부터 완제품까지 광물의 위치 추적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지속가능성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시했다.

폴스타의 지속가능성 책임자 프레드리카 클라렌(Fredrika Klarén)은 “측정할 수 있는 문제는 해결할 수도 있다(What gets measured gets done)”라며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폴스타가 추구하는 투명성의 핵심이며, 연례 보고서를 통해 목표를 향한 폴스타의 방향성을 주시하고 선언한 바를 실천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폴스타는 2021년에 4가지 전략적 지속가능성 영역인 ▲기후 중립성 ▲투명성 ▲순환성 및 포용 분야에 전문 책임자를 임명하고 글로벌 임직원들과 함께 지속적인 참여와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유엔(UN)의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화 캠페인인 레이스 투 제로(Race to Zero)에 동참하고 있으며 캠페인의 공인 파이트너이자 2030년까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선언한 과학 주도 부문 협력 동맹인 지수 로드맵 이니셔티브(Exponential Roadmap Initiative)에 가입한 최초의 자동차 브랜드이다.

관련

EV battery recycling.

재활용의 미학: 전기차 배터리

리튬-이온 배터리는 전기차를 비롯하여 다양한 기기에 전원을 공급하는 장치로 최첨단 기술의 산물입니다. 일상에서 배터리로 구동되는 제품의 비중이 빠르게 늘어나는 만큼 배터리의 재활용에 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여기에는 단순히 재료와 구성요소를 다시 사용하는 것보다는 그 방식, 처리 과정에 관련된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도 포함됩니다. 어떤 점에서는 자세히 살펴볼수록 흥미롭고 의미 있는 복잡한 예술을 대하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최신 Polestar 소식을 빠짐없이 받아보세요

뉴스레터를 통해 Polestar 관련 뉴스, 이벤트, 제품 정보 등 ​최신 정보를 누구보다 먼저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구독하기
Polestar © 2022 All rights reserved
Change loc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