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바니에미에서는

현지인과 같은 스타일을 추구하세요. 노련한 여행자라면 누구나 아는 현명한 조언입니다. 단지 행동에만 적용되는 말이 아니라, 오픈 마인드로 새로운 관습을 받아들이고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뜻입니다. 언어마다 비슷한 속담이 있어서 영어에는 '로마에 가면 로마의 법을 따르라'고 말이 있습니다. 로마뿐만 아니라 올해 겨울 우리의 행선지인 핀란드 로바니에미에도 적용되는 조언입니다.

An overhead view of a building made of snow, with four Polestar cars nearby.

정확히 말하자면, 로바니에미입니다.

북극권에서 약 10km 떨어진 핀란드 로바니에미는 오랫동안 두 유명 인물을 떠올리게 하는 장소였습니다. 영향력 있는 건축가 겸 디자이너 알바 알토와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는 산타 클로스가 그 주인공입니다. 산타 클로스에 대한 우리의 애정에는 변함이 없지만 디자인 중심 브랜드로서 Polestar가 인정하고 존경을 표하고 싶은 인물은 알바 알토입니다. 그래서 Polestar 고유의 엄격한 미니멀한 기준을 적용하여 로바니에미의 도심을 수놓은 알토의 모던한 작품과 잘 어우러지는 임시 전시장을 건축했습니다. 라플란드의 주도인 로바니에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눈으로 미니멀한 전시장을 지었습니다. 공식 산타 마을인 로바니에미의 아이덴티티에서 눈은 매우 상징적인 중요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Snow.

눈은 깨끗하고 순환적일 뿐만 아니라 Polestar 컬러 팔레트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의 임시 전시장에 사용하기에 이상적인 소재입니다. 가까운 곳의 눈을 모아서 전기 트럭으로 현장에 옮겨 전시장을 건축했고, 임시 전시장의 수명이 다하면 인근에 위치한 오우나스바라 언덕에 있는 자연의 일부로 되돌아갈 것입니다.

로바니에미의 임시 전시장은 북극에서 Polestar 브랜드를 대표하는 역할을 합니다. Polestar 전시장의 트레이드마크인 구성 요소를 얼음으로 구현하여 건축했고, 인근 트랙에서 테스트 드라이브를 제공합니다.

로바니에미에서는 현지인처럼 미니멀한 스타일을 추구하세요. 우리 주위를 둘러싼 섬세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생각하여 소복이 쌓인 눈을 활용하면 어떨까요.

관련

폴스타, ‘폴스타 나이트 드라이브’ 진행

스웨덴의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2월 13일부터 3월 15일까지 약 한 달간 야간 시승 프로그램인 ‘폴스타 나이트 드라이브(Polestar Night Drive)’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