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의 역사: 위대한 히어로의 여정

역경을 헤쳐나가는 모험 그리고 그 끝에서의 화려한 부활.<>전기차의 역사에는 위대한 서사의 모든 요소가 깃들어 있습니다.

White and red light from a Polestar 2 illuminating the darkness.

인생을 바꿀 모험을 통해 성장하는 위대한 히어로의 여정(Hero's Journey). 이 소재는 영화와 소설에 자주 등장하곤 합니다.미국의 작가 조셉 캠벨(Joseph Campbell)이 규정한 이 흥행 공식은 어드벤처 장르의 수많은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납니다.프로도 배긴스, 루크 스카이워커, 뮬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영화 주인공들의 서사는 히어로의 여정이라는 공식을 따릅니다. 그리고, 전기차의 여정은 책이나 영화로 마주치는 소재는 아닙니다.하지만, 그 서사는 여러 위대한 이야기들만큼 흥미롭습니다.히어로의 여정 1단계는 모험의 시작입니다. 무려 1830년대에도 소형 전기차에 대한 기록이 있지만, 그 무렵의 전기차는 시제품 이상의 의미를 갖지 않았습니다.정교한 조작이 어렵고, 주행 속도가 느린 데다, 주행거리도 짧았기에 실사용이 가능한 최초의 전기차는 1800년대 후반에야 등장합니다. 미국의 화학자 윌리엄 모리슨(William Morrison)이 제작한 6인승 전기차는 최대 시속 23km/h로 주행할 수 있었습니다. 이 차량은 단순한 전기 마차의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으나,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전기차 여정의 출발점이 됩니다.히어로의 여정 2단계는 도전성장입니다. 20세기에 접어들면서 전기차는 세계 곳곳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아직 주요 교통수단이 마차이던 시절에도, 뉴욕에서는 60대가 넘는 전기차 택시가 운행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전기차는 새로운 라이벌들을 마주합니다.바로 증기 기관과 내연 기관입니다.증기 기관이 자동차에 적용되기 시작한 것은 1870년대 후반으로,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시동을 거는 데 오래 걸리고, 물에 대한 의존도가 막대하기에, 증기 기관차는 더 효율적으로 발전한 전기차와 경쟁이 되지 않았습니다.반면, 내연 기관이 적용된 가솔린 차량은 매우 강력한 경쟁 상대였습니다.물론 가솔린 자동차도 단점은 있었습니다. 큰 소음과 유독한 배기가스 외에도, 주행에 상당한 조작 능력이 요구되었습니다.기어와 크랭크 조작 방식은 낯선 불편함이었고, 가솔린 차량은 그다지 즐거운 경험을 주지 못했습니다.초기의 전기차는 이런 증기 자동차나 가솔린 자동차의 단점들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단거리 주행에 최적화된 이동수단이었던 전기차는 곧 도심 거주자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1900년대 초반 전기가 보급화되면서 충전이 더 편리해졌고, 전기차의 인기도 더 높아졌습니다. 당시 전체 차량의 3분의 1을 전기차가 차지했지만, 전기차는 본격적인 대중화를 앞두고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딪히게 됩니다.이 시기는 히어로의 여정 3단계인 역경에 해당합니다.1908년 출시된 Ford Model T는 대량 생산과 가격 경쟁력으로 승부하는 가솔린 차량의 시대를 열었습니다.<>전기차의 반도 안 되는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했던 Ford Model T는 곧 자동차 시장의 주도권을 쥐게 됩니다.여기에 텍사스 원유 개발로 가솔린의 가격이 떨어지고 미국 전역에 주유소가 생기며 전기차의 입지는 더욱 좁아집니다. 더 저렴하고, 연료를 구하기도 쉬운 가솔린 차량은 전기 보급이 늦은 교외 지역에서 특히 각광 받았고, 1935년에 이르자 전기차는 자취를 감추고 맙니다.

A white Polestar 2 driving on the road between mountains at dusk.

이후 30년간, 전기차는 사람들에게서 잊혀졌습니다.전기차 판매가 재개된 것은 1960년대 후반입니다. 원유 가격이 치솟고 보급에 차질이 생기자 미국 정부는 대형 운송이 가능한 대안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전기차,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관심과 연구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순조로운 과정은 아니었습니다.30년이 넘도록 멈춰 있던 전기차는 1970년대 생산 재개 당시 가솔린 차량에 비해 여러 면에서 뒤쳐져 있었고, 특히 출력과 주행 거리가 부족했습니다.전기차는 21세기에 들어서야 비로소 히어로 여정의 다음 단계인 부활을 경험합니다.토요타 프리우스의 등장은 샘이 프로도를 등에 업고 나아가는 장면을 연상시킵니다.세계 최초의 양산형 하이브리드 전기차는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가솔린 연료의 가격 인상과 지구 온난화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전기차의 모험도 다시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때, 미국의 한 스타트업 기업이 럭셔리 전기 스포츠카를 출시합니다. 테슬라의 성공은 자동차 업계의 패러다임을 바꿔 놓았고, 모든 주요 제조사들이 전기차 개발에 뛰어들기 시작합니다.이제 세계 각국의 자동차 브랜드들은 모두 내연기관을 전기 모터로 교체하고 있습니다. 히어로의 부활이라고 하기에 손색없는 결말입니다.오늘날 전기차는 과거의 그 어느 때보다 대중화되었습니다. 노르웨이는 전체 차량의 90%를 전기차로 교체한다는 목표로 시대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으며, EU 또한 2035년까지 내연 기관의 판매를 중단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우리의 히어로는 이렇게 화려하게 복귀했습니다.히어로의 여정에 함께한다는 건 더없이 벅찬 일이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는 걸 우리는 잘 알고 있습니다. 히어로의 여정은 아직 현재 진행형입니다. 앞으로도 끝이 보이지 않는 길을 걸으며, 큰 산을 넘고, 또한 드래곤도 쓰러뜨려야 합니다.우리의 여정에서 결말은 아직 먼 이야기지만, 초반부의 끝에는 도달했다고 Polestar는 생각합니다.

관련

Polestar 4 체험기: 전 프로 레이서와의 후진 대결

얼음 트랙 위, 두 명의 운전자가 Polestar 4를 타고 벌인 후진 경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