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estar 3와 함께하는 역사적인 주행: 퍼시픽 코스트 하이웨이

자동차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운전해 봐야 하는 장소가 있습니다. 그중에는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것만으로도 특별한 역사를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유서 깊은 도로가 존재합니다. 자동차 역사는 물론 셀러브리티와 음식, 음악 등 문화적인 상징성을 담은 퍼시픽 코스트 하이웨이(Pacific Coast Highway)가 바로 그렇죠.

Polestar 3 rear driving down the PCH.

1,000km 이상 이어지는 캘리포니아 1번 국도(State Route 1). 북미와 맞닿은 태평양 해안 지대를 아우르는 중요한 간선도로입니다.

PCH로도 알려진 퍼시픽 코스트 하이웨이(Pacific Coast Highway)는 이 유서 깊은 1번 국도에서도 가장 유명한 구간입니다. PCH를 완주하는 데만 10시간 정도 걸리는데, 실주행 성능을 테스트하기에도 안성맞춤입니다.

역사적인 도로 위를 달리는 특별한 여정의 주인공은 610km의 주행거리를 자랑하는 Polestar 3입니다. 이미 세계 곳곳에서 주행 테스트 중이며, 최근 아랍에미리트에서 고온 환경 테스트를 마친 모델입니다.

다음 항목인 주행거리와 충전 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우리는 PCH를 선택했습니다.

Polestar 3 rear driving down PCH during sun set.
Polestar 3 HMI close-up.

우리는 산호세(San Jose)에서 출발해 산타크루즈(Santa Cruz)에서 PCH로 진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름만으로도 캘리포니아의 정취가 느껴지는 경로입니다.

산타크루즈의 서핑 박물관은 서핑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성지와 같은 곳입니다. 유명한 캘리포니아의 서핑 문화의 기원을 볼 수 있는 전시물을 모아둔 곳인데요. 안타깝게도 Polestar 3 테스트팀은 파도를 타는 대신 육로를 달려야 했습니다.

몬터레이(Monterey)에 도달하면 PCH가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자동차 세계에서는 페블비치(Pebble Beach)의 자동차 행사로 잘 알려졌고, 재즈 팬이라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몬터레이 재즈 페스티벌로 익숙한 곳입니다.

Collage of birds in the blue skies, a Polestar 3 side shot by the ocean and a close-up of the Polestar 3 front.

테스트를 진행한 Polestar 3는 111kW의 대용량 배터리와 듀얼 모터를 장착한 버전으로 넉넉한 출력만큼 넉넉한 주행거리를 제공합니다. 물론 충전 속도가 느리다면 빛나기 어려운 장점입니다.

Polestar 3는 최대 250kW의 DC 충전을 지원하여 30분이면 10%에서 80%까지 충전할 수 있습니다. 충전 성능은 PCH 주행에서 테스트한 항목이기도 했습니다.

Polestar 3 steering wheel.
Polestar 3 side view looking over the ocean.

PCH는 도로를 따라 많은 충전소가 설치되어 있어서 차량에 탑재된 최신 경로 안내 시스템을 시험해 볼 기회도 제공했습니다. 이 시스템은 Google Maps(국내는 TMAP)를 기반으로 선택한 경로에 따라 충전소 이용을 계획하고 안내합니다.

우리는 Polestar 3의 배터리가 완전히 충전된 상태로 PCH를 타고 빅스비 브릿지(Bixby Bridge)로 향했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다리를 지나며 볼 수 있는 역동적인 태평양을 확인하세요.

01/03

캘리포니아 사람들은 빅스비 브릿지를 건너는 것이야말로 PCH 경험의 진수라고 말합니다.

끝없이 펼쳐지는 태평양의 장관과 수면 위로 고개를 내민 물개를 발견하는 순간은 지극히 로드 트립스러웠고, Polestar 3의 개발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완벽하게 알 수 있는 경험이었습니다.

여정의 종착지는 스페인어로 “the big south”를 의미하는 El Sur Grande로 불리는 빅 수르(Big Sur)가 되었습니다. 이곳에서 PCH를 빠져나오면 한쪽은 태평양을 품고, 다른 한쪽으로는 산타루시아 산맥(Santa Lucia Mountains)의 경관이 펼쳐져, 다듬어지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캘리포니아를 볼 수 있습니다.

이곳은 1960년대 캘리포니아의 히피 문화, 즉 반문화운동(counter-culture movement)이 시작된 장소이기도 합니다. 헌터 S. 톰슨, 잭 케루악 같은 문호들의 초창기 작품이 이곳 해안가의 작은 백사장에서 탄생했습니다.

테스트팀의 보헤미안 정신과 별개로, 비트(beatnik) 문학 탐구가 아닌 주행 테스트가 목적이었던 Polestar 3의 여정은 이렇게 마무리되었습니다.

관련

Close-up of Maria Uggla holding the Polestar signature weave.

Polestar x Bcomp: 시그니처 섬유 소재의 탄생

자동차 업계는 지금 대변혁의 시기를 겪고 있습니다. 파워트레인과 자율 주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발전으로 모빌리티의 개념이 완전히 새로워진 것입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들과 직물 제조사들 또한 지속 가능한 프리미엄 소재를 확보하고자 혁신 경쟁에 뛰어든 가운데, 우리는 스위스 알프스에서 또 다른 대안을 찾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