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eign Object Debris”: Yngve Holen, 소비지상주의에 새로운 맥락을 부여하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수많은 시스템 중 하나에 속합니다. '생산, 유통, 소비'라는 복합적이고도 광대한 네트워크 안에서 지금의 형태로 돌아가는 시스템인 우리 사회가 만약 제대로 작동하지 못한다면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질까요? 시스템을 구성하는 요소 중 하나라도 제거된다든가, 면밀한 검토를 거친다든가, 새로운 맥락으로 재해석된다면요? 이 같은 의문에 사로잡힌 노르웨이계 독일인 아티스트 Yngve Holen은 최근 개최한 솔로 전시회에서 Polestar 2 헤드라이트를 포함한 여러 가지 대상물에 새로운 맥락을 부여하는 참신한 시도를 선보였습니다.

본 전시회는 소비자라는 개인이 앞서 말한 대상물을 어떤 시선으로 바라보는지를 다룹니다. 자원 자체와 사용 방식에 대한 이야기이자, 인간의 몸과 인간이 사용하는 물건 간의 관계, 물건 자체의 형태와 이를 바라보는 인간의 욕망에 관한 이야기 말이죠.

베이징의 X Museum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의 타이틀을 "Foreign Object Debris"라고 정한 Holen은 소비주의와 의사결정, 기술이 인간의 두뇌에 미치는 영향 등의 주제에 천착한 작품을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지금은 단종된 LEGO 캐릭터인 키마 피규어를 동상 크기로 확장해 자원 부족과 불평등 문제를 재기발랄하게 꼬집기도 하고, 나무로 된 원형 테를 활용해 우리 일상에 깊숙히 자리잡은 기술과 자연환경 사이의 유사점을 그려내기도 합니다. 세로로 매단 Polestar 2 헤드라이트를 통해서는 소비자 문화의 감성적인 요소에 의문을 던지기도 합니다.

"Foreign Object Debris" 프로젝트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주실 수 있나요?

"Foreign Object Debris"는 X Museum에서 선보인 전시회 제목이에요. 제가 진행한 솔로 전시회 중 가장 규모가 크고 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회라는 의의가 있죠. 총 8개 갤러리를 사용하는데, 중간에 2개의 작은 공간이 있어요. 전시된 모든 작품을 아우르는 것이 바로 "Foreign Object Debris"라는 제목입니다. 제 작품은 주로 사물을 평소의 맥락에서 벗어난 낯선 관점에서 조명해요. 새로운 맥락을 조성하는 것이죠. 그 사물이 기능하고 있는 시스템에서 사물을 끄집어내어 낯선 각도로 바라본 후에 새로운 관점을 얻어요. 이렇게 시스템을 벗어났어도 여전히 시스템에 어느 정도는 연결되어 있다는 개념을 설명할 만한 제목이라고 생각했어요. "Foreign Object Debris"라는 용어 자체는 항공 용어예요. 항공기를 제작할 때 항공기에 깜빡 잊고 남겨둔 물체가 상공에서 날아다니는 상황을 말하죠. 항공기의 안전에 위협이 되는 '잊혀진 물체'를 가리키는 표현이에요.

이 전시회의 중심이 되는 주제는 무엇인가요? 이 전시회를 통해 어떤 메시지를 전하고자 하셨나요?

작업하던 지난 2년 반 동안 꽤 많은 방향 전환이 있었지요. 제 작품은 주로 항공기를 타는 경험처럼 사람들이 단체로 경험하는 걸 대상으로 삼았어요. 이번 전시회는 소비자 한 명이 어떤 대상물을 보는 시점을 다뤄요. 자원 자체와 그 사용 방식을 다루면서도, 인간의 몸과 인간이 사용하는 물건와의 관계, 물체의 형태와 그를 향한 인간의 욕망을 이야기하죠. 원형 테바비하우스, 자원을 획득하려고 투쟁하는 혼종 동물의 동상, 심지어 헤드라이트까지 등장합니다. 주제에 세밀하게 집중한 전시라, 바비하우스와 피규어를 함께 사용하는 게 효과적이겠다 싶었어요. 전쟁과 일반 가정의 소비 상황을 역설적으로 한데 엮어 본 시도였습니다. '히맨(He-Man)'에 나온 그레이스컬 성을 사용하면 어떨까도 생각해 봤는데, 지나치게 …남성적일 것 같더군요. 아무래도 바비하우스가 더 잘 맞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그래서 좋은 조합이라고 봐요.

그레이스컬 성도 메시지가 제대로 드러나는데요.

그렇죠! 바로 그거예요!

 

Holen의 작품 내내 드러나는 주제는 인간의 뇌입니다. "Parasagittal Brain" 등의 지난 프로젝트에서 Holen은 주전자를 뜨거운 물로 해부했습니다. 자기 자신을 생각해보는 뇌라는 개념을 Holen만의 방식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물론 이 같은 주제는 최근 전시회에도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뇌에 대한 관심을 어떻게 탐구하셨나요?

예전에 ETOPS라는 잡지를 만든 적이 있어요. 비행기 테마이기도 했는데, 뇌를 다루기도 했죠. 신경과학을 주제로 게재한 인터뷰만 근 9~10편에 달해요. 이런 인터뷰의 제목들을 전시회 동상 작품에 많이 사용했죠. 바비하우스 작품에는 "Neuroeconomics"라는 이름을 붙였어요. 인간의 의사결정을 연구한 학문을 의미하죠. 그래서 어떤 면에서는 '무언가를 원하는 충동은 어디서 비롯되는가'라는 의문과 욕망이 형성되고 발현되는 방식을 다루는 것이기도 해요. 인간의 행동에는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대다수고, 우리의 행동을 결정하는 요소들은 막상 결정을 할 때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거든요.

01/09

기술적인 발전이 인간의 행동을 어떻게 바꾸는지에 대해서도 들여다보시는데요. 그런 점에서 전기차 주행이 늘어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는 전기차를 좋아하는 사람이에요. 기어 스틱 따위를 따분하게 논할 필요가 없잖아요. 모터 같은 부품에 흥미를 느끼는 부류도 아니고요. 제가 차에 관심이 있는 부분은 오로지 형태예요. 저는 여기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전기차를 모는데요. 우리나라는 이미 전기차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할 수 있어요. 주변에 전기차가 워낙 많으니 관찰할 수밖에 없더군요. 그런 관찰이나 성찰 없이 오슬로 골목을 맹목적으로 걸어 다니기만 하면 무슨 효용이 있겠어요? 우리 사회에 대해 느끼는 바나 미학적인 관점을 그저 흘려보낸다면 말이죠.

 

왜 자동차의 부품을 사용하시나요? "VERTICALSEAT" 설치 작품부터 시작됐나요? 아니면 특별한 계기라도 있으셨나요?

맨 처음에는 차량 범퍼를 사용했어요. 돈이 많이 없던 학생 시절, 어쩐 일인지 범퍼가 눈에 들어왔고 그걸 세탁기에 접목해서 작품을 탄생시켰죠. 당시 전시회에 붙인 테마가 '청결'이었어요. "Sensitive to Detergent"라는 제목으로 진행한 전시회였는데, 차량을 유지보수하듯이 관리가 필요한 대상을 다룬 작품을 만들고 싶더군요. 세탁기의 드럼이 바퀴처럼 보이길래 '실제 바퀴와 교체하면 재밌겠다'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안에는 3D 프린터로 스캔한 닭이 있었는데, 식기세척기에 넣고 돌려도 끄떡없는 튼튼한 재료를 써서 만들었어요. 만약 이걸 구매한다면 먼지를 털고 세차하듯이 닦아주면 되죠. 그게 자동차를 소재로 한 제 작품 활동의 시초였던 것 같아요.

 

왜 굳이 헤드라이트를 사용하셨나요? 왜 작품 제목이 "heart"인가요?

예전에 헤드라이트를 활용해 작업한 적이 있었어요. 이번 X Museum 전시회를 준비할 때는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보고 나서 마지막에 Polestar로 결정했죠. Polestar 라이트는 특히나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요. 토르의 망치는 옆으로 기울이면 제 이니셜인 'Y'자 형태가 되는 것도 재미있었고요. 어떻게 보면 찢겨진 심장처럼 보이기도 해요. 그리고 예전엔 주황색 라이트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서 사용한 적이 없었어요. 하지만 이 라이트는 선홍색에 가까운 LED 느낌이라, 미적으로나 콘셉트적으로나 잘 어울릴 것 같았어요. 또 스칸디나비아 출신인 제가 중국에서 전시회를 진행한다는 특이점을 살리는 것도 좋았어요.

 

소비문화와 상품의 물신숭배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셨는데요, 자원순환성과 지속가능성의 중요성이 대두되는 요즘 상황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생각할 필요도 없는 문제예요. 당연히 올 것이 왔고, 그렇게 되어야만 합니다. 예전에 제 작품들은 '규모 인식의 실패'라는 개념을 주로 다뤘어요. 예를 들어, 사람들은 너도나도 고기를 먹고 차를 주행하지만, 세상에 고기를 먹는 사람과 차를 주행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는 절대 인식하지 못합니다. 우리 개개인은 이 세상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기만의 알껍질 속에 갇혀 있다가,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 사건 같은 것이 갑자기 불거지면서 이로 인해 얼마나 많은 차들이 갑자기 공급망에서 발이 묶여 소비자들에게 전달되지 못하는지를 문득 깨닫게 되죠. 이처럼 유통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어떻게 될지가 저는 늘 궁금했어요. 불가피한 상황 때문에 상품이 발이 묶여서 소비자에게 전달되지 못하는 경우 말이죠. 그러면 자원이 동났다는 절박한 느낌이 듭니다. 바로 그 때야말로 제가 늘 주목하는 순간입니다.

 

관련

폴스타 2, OTA 통해 유로 앤캡(Euro NCAP) 주행 보조 등급 상향

스웨덴의 고성능 프리미엄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의 5도어 패스트백 폴스타 2(Polestar 2)가 OTA(Over The Air)를 통해 유로 앤캡(Euro NCAP)의 운전자 주행 보조(AD, Assisted Driving) 부문에서 한 단계 상향된 등급 획득

최신 Polestar 소식을 빠짐없이 받아보세요

뉴스레터를 통해 Polestar 관련 뉴스, 이벤트, 제품 정보 등 ​최신 정보를 누구보다 먼저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구독하기
Polestar © 2022 All rights reserved
Change location: